세계의 구석기 유적들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10. Lantlen
관리자 - 2013.10.28
조회 2452
Lantien (藍田)
  • Division /
  • Country /
Point(L:186mm)

섬서성 람전시 설호진 진가와촌에 위치한 전기구석기시대 유적으로, 1963년 발굴조사 결과 호랑이, 자칼, 멧돼지, 코끼리 등의 동물화석과 함께 란띠엔인(藍田人)의 아래턱뼈가 발견되었는데, 연구결과 늙은 여성의 것으로 밝혀졌다. 이 턱뼈는 원시적인 특징을 가지고 있기는 하나 북경원인의 것과 매우 유사한 형태를 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시난트로푸스 란티엔시스(Sinan- thropus lantianensis)’라고도 불렀다. 1964년에는 公王嶺의 중기홍적세 적색토에서 두개골, 상악골, 이빨 등 인류 머리뼈의 대부분을 복원할 수 있는 뼈들이 출토되었다. 이 뼈는 두툼한 눈두덩이와 안와(眼窩)의 위부분이 두드러진 것을 볼 때, 북경원인과 자바원인의 것 보다 더 원시적인 특성을 보여주고 있다.

두개골의 두께도 두꺼우며 뇌의 용량은 약 780㏄였다. 이 머리뼈의 주인은 30세 정도의 여성으로 추정되며, 발굴된 석기로는 몸돌, 삼릉형첨상기(찌르개), 긁개, 격지 등이다. 陳家窩村의 하악골이 발견된 지점은 고지자기측정법에 의해 약 65만년 전의 연대를 갖고 있고, 公王嶺에서 발견된 머리뼈는 약 80-75만년 전의 것이라는 절대연대를 얻었다. 따라서 이 유적은 100만년 전에서 65만년 전의 유적으로 추정되고 있다.

란톈 원인(藍田人)
란톈 원인(藍田人)

란톈 원인(藍田人) 은 호모 에렉투스의 아종으로서 중국 산시성 남동쪽의 란톈현에서 발견되었다. 1963년 7월 19일, 인류의 것으로 생각되는 아래턱뼈가 현에서 북서쪽으로 10여㎞ 떨어진 마을 근처의 적색 점토층에서 발견되었다. 그 턱뼈는 나이든 여자의 것이었다. 1964년에도 역시 현에서 동쪽으로 20 여㎞ 떨어진 공왕령의 비슷한 지질층에서 약 30세 여성의 것으로 판단되는 두개골 부분이 발견되었다. 란톈원인과 북경원인의 많은 형태학상의 관련성에도 불구하고, 란톈원인은 북경원인보다 좀더 원시적인 특성을 가지고 있다. 예를 들면, 란톈 원인의 두개용량은 700c.c 이고 북경원인의 두개용량은 915-1,225c.c.이다. 화석이 발견된 두 지점에서 발견된 동물 화석에 대한 비교연구는 란톈원인이 북경원인보다 좀 더 앞선 60-70만년 전에 살았을 것이라는 것을 추측하게 해 준다. 란톈원인의 화석을 발견한 장소 근처에서는 발견된 석기들은 주로 긁개와 주먹도끼, 다 만들어지지 않은 주먹도끼들이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세계의 구석기 유적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