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곡리선사유적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2015.06.08
전곡리 선사유적 소개
1978년 주한미국이 구석기 유물을 처음으로 발견

전곡리 선사유적은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에 있는 전기구석기시대 유적으로, 1978년에 당시 동두천주둔 미군인 그렉 보웬(Bowen G.)에 의하여 처음 발견되었다. 유적은 현재 전곡읍 남쪽 한탄강이 감싸고도는 현무암 대지 위에 분포하고 있으며, 1979년 최초의 고고학 발굴조사 이후 그해 10월에 국가사적 268호로 지정되었다. 이후로도 2009년까지 모두 17차례에 걸쳐 고고학 조사가 실시되었다.

1978년 주한미국이 구석기 유물을 처음으로 발견 사진
강을 따라 신생대 제4기에 분출된 현무암이 분포

전곡리 유적은 추가령지구대의 서남부에 위치하고 있다. 전곡리 일원을 포함한 한탄강과 임진강 연안지역에는 강을 따라 신생대 제4기에 분출된 현무암이 분포하고 있다. 이 현무암은 철원·평강지역에 산재하는 소분화구 중 오리산(鴨山)으로부터 급격하지 않은 분류(噴流)의 양상으로 흘러 고기(古期) 한탄강·임진강을 따라 분포하는 저지를 메우며 하류인 문산까지 진출하여 있다. 이 현무암 분출은 중부홍적세동안 여러 차례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전곡리에서는 2매가 관찰되고 있다. 연대측정 결과 전곡리의 현무암 2매 중 하부의 것은 대략 60만년 전후, 그리고 상부의 현무암은 30만년 전후에 분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시아 최초로 아슐리안형 주먹도끼 발견

전곡리유적은 한탄강이 현무암대지 위에 퇴적층을 쌓는 동안, 단속적으로 출현한 고인류가 사냥과 채집 생활을 하면서 형성되었을 것으로 보인다.퇴적층 속의 유물은 일부 지질학적인 변동으로 재퇴적되었거나 퇴적 시에 하천이나 지표상의 물, 그리고 땅속에서 생활하는 벌레와 식물뿌리 등의 생물학적인 요인에 의해서 변형되기도 하지만 몇몇 지점에서는 고인류의 직접적인 행위파악이 가능한 석기제작소 등의 생활면이 잘 남아있기도 하다.
전곡리유적에서는 현재 17차까지 이루어진 발굴조사를 통해서 6,000점 이상의 석기가 출토되었는데, 석기는 석영맥암과 규암을 이용한 것이 거의 대부분이며 이외에도 현무암, 편마암 그리고 운모편암도 소량 포함되어 있다. 이러한 재료들은 거의 모두 당시의 하상에 존재하던 강자갈이며 경우에 따라서는 1m 정도 크기의 냇돌(川石)도 있다.
가장 특징적인 석기는 아슐리안형의 주먹도끼(hand-axe)들인데 양면가공된 것과 단면가공된 것이 있다. 평면이 타원형인 것과 첨두형인 것이 모두 있으며, 이들 일부는 몸통이 두텁고 큼직한 박편흔으로 덮여 있어서 아프리카의 상고안(Sangoan) 석기공작과 형태적인 유사성이 있음이 지적되고 있다. 주먹도끼 외에도 가로날도끼(Cleaver)와 뾰족끝찍개(pick) 등의 대형석기가 존재하고 있다.

전곡리 선사유적의 중요성
세계 학자들의 인식 : 새로운 발견과 새로운 학설의 가능성

전곡리에서 발견된 아슐리안형 주먹도끼들은, 1970년대 말까지 유행한 구석기문화를 주먹도끼의 존재 유무를 통해 동아시아와 아프리카·유럽으로 이분하던 모비우스(H.Movius Jr.)의 학설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증거로, 세계 구석기학계의 고인류에 대한 문화적 발전과정 연구에 새로운 면을 제시한 바 있다. 그리고 동아시아에서도 구석기공작에 대하여 새로운 각도에서 이해하려는 시도를 불러일으키게 되었다. 한반도 내에서는 빈약한 전기구석기시대의 석기공작 연구에 풍부하고도 획기적인 자료가 되었을 뿐 아니라 중부홍적세 동안 고인류의 생활 양상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를 제공하였다.

세계 학자들의 인식의 대한 고고학적인 조사에 실시
전곡리 선사유적의 풍경
2015.06.08
전곡리 선사유적 발굴사
전곡리 유적은 어떻게 발견되었나?

전곡리 선사유적은 1978년 한탄강 변에서 미군 병사가 구석기시대 석기를 발견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다. 강변에서 발견된 석기들은 당시 서울대학교 박물관장이던 고(故)김원룡 교수에게 신고되었고, 영남대학교의 정영화 교수에 의해 아슐리안형 주먹도끼로 학계에 최초로 보고되었다. 발견 이듬해인 1979년 첫 발굴이 시작되었으며, 2010년까지 30여 년 동안 17회 이상의 발굴조사가 시행되었다. 발굴결과 주먹도끼, 사냥돌, 주먹찌르개, 긁개, 홈날, 찌르개 등 다양한 종류의 석기가 발견되었으며 유럽과 아프리카의 아슐리안 석기 형태를 갖춘 주먹도끼와 박편도끼가 동아시아에서 처음 발견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사적 제268호로 지정·보호되고 있는 전곡리 선사유적은 구석기시대 사람들의 생활모습을 밝혀 줄 중요한 자료일 뿐만 아니라 한국과 동아시아 지역의 구석기 문화연구에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전곡리유적 발굴사 사진
전곡리유적 발굴조사현황
전곡리유적 발굴조사현황
조사기간 조사경위 조사자 / 기관 출토수량 국가
귀속
소장
(위탁처)
1978. 4 최초 발견 그렉 보웬 4 점 등재 서울대학교
박물관
1978. 5~8 지표조사 김원룡, 정영화
윤대인, 권학수
○○점 확인요
1978 지표조사
  • 서울대학교 박물관
  • 충남대학교 박물관
500점+α 확인요
1979. 3~4 1차 발굴조사
  • 건국대학교 박물관
  • 경희대학교 박물관
  • 국립문화재연구소
  • 국립중앙박물관
  • 서울대학교 박물관
  • 영남대학교 박물관
  • 건국대학교 1-2차:
    531점
  • 경희대학교 2차:
    50점+○
  • 서울대학교 1-2차:
    534점
  • 영남대학교 1-2차:
    104점
  • 계 1,219점+α
각급 대학교
박물관
및 기타소장
1979. 9~11 2차 발굴조사
(사적 2지구)
1980.10~12 3차 발굴조사
(사적 2지구)
  • 건국대학교 박물관
  • 경희대학교 박물관
  • 국립문화재연구소
  • 국립중앙박물관
  • 서울대학교 박물관
  • 영남대학교 박물관
  • 건국대학교 3차:
    109점
  • 경희대학교 3차:
    ○점
  • 서울대학교 3-4차:
    548점
  • 영남대학교 3차:
    73점
  • 계 730점+α
각 대학교 박물관
1981. 10~11 4차 발굴조사
(사적 2지구)
1982. 7~8 5차 발굴조사
(유적 지질조사)
  • 건국대학교 박물관
  • 경희대학교 박물관
  • 국립문화재연구소
  • 서울대학교 박물관
  • 영남대학교 박물관
서울대학교 1점+@ 서울대학교 박물관
1983. 3~7 6차 발굴조사
(유적 지질조사)
  • 서울대학교 박물관관
  • 영남대학교 박물관
  • 서울대 지리학과
  • 서울대 지질학과
  • 서울대 생물학과
지표채집 ○○점 서울대학교 박물관
1986.10~12 7차 발굴조사
(사적 2지구 )
서울대학교 박물관 509점 서울대학교 박물관
1991.11~12 8차 발굴조사
(사적1-2지구/도로개설)
  • 한양대학교 박물관
  • 문화인류학과
52점 한양대학교 박물관
1992. 3~6 9차 발굴조사
(사적 외곽 3번도로 개수)
  • 한양대학교 박물관
  •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422점 256점 한양대학교 박물관
1994.11~
1995.6
10차 발굴조사
(사적 외곽 37번도로 확장)
  • 한양대학교 박물관
  •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1,023점 1.023점 한양대학교 박물관
1998.11~12 전곡리 185-4등(민원시굴)
  • 한양대학교 박물관
  •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12점 12점 한양대학교 박물관
2000.6~
2001.2
11차 발굴조사
(사적구역 전체 시굴)
한양대학교 문화재연구소 462점 462점 한양대학교 박물관
2004. 5~7 12차 발굴조사
(전곡농협 신축부지 발굴)
서울대학교 박물관 176점 176점 서울대학교 박물관
2005. 9~10 유적 내 화장실
신축부지 발굴
서울대학교 박물관 확인중 확인 중
2006. 4~6 13차 발굴조사
(사적 3지구/박물관건립지)
서울대학교 박물관 고구려성지 관련
토기편 일괄
2006. 5~
2007. 12
14차 발굴조사
(사적 외곽 국민주택부지)
한양대학교 문화재연구소 1,193점 확인중
2007. 12~
2008. 5
15차 발굴조사
(박물관 건립지 추가조사)
한양대학교 문화재연구소
2008. 3~4 16차 발굴조사
(사적 외곽 2-5호선 도로개설)
(재)한국국방문화재연구원 157점 확인중
2008. 6~7 17차 발굴조사
(사적 외곽 2-5호선 도로확장)
(재)한국국방문화재연구원
2008. 10~
2009. 11
18차 발굴조사
(사적 외곽 2-5호선 도로개설)
서울대학교 박물관
2008. 11~
2009. 3
19차 발굴조사
(사적 외곽 1-2호선 도로확장)
(재)한국국방문화재연구원
전곡리 선사유적 발굴조사 지역
전곡리유적 발굴조사 지역 피트배치도가 왼쪽에서 4지구, BM, 2지구, 3지구, 1지구 순으로 되어있다.
전곡리 선사유적 현장 사진
삼불 김원룡 선생
삼불 김원룡 선생 (三佛 金元龍 先生)

1922년 평안북도 태천 출생으로 1945년 경성제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국립박물관에 재직한 바 있으며, 뉴욕대학(박사)과 런던대학에서 수학했다. 서울대학교 고고인류학과 교수로 봉직하면서 당시 불모의 한국고고학을 이끌었다. 독보적인 고고학자·미술사학자로서 방대한 연구업적을 남기며 학계에 지대한 공헌을 하였기에 한국고고학의 아버지로 불린다(1984, 은관문화훈장). 선생은 초창기 전곡리유적 발굴(1979~1986)의 조사단장으로 유적을 널리 알렸고, 전곡리유적 보존을 위해 학자의 의무를 뛰어넘는 노력과 애정을 쏟았다.

1993년 4월 투병의 와중에도 불구하고 ‘제1회 전곡구석기문화제’에 참관하였던 선생은 그해 11월 타계하여 유지에 따라 전곡리 유적에 산골(散骨)되었다. 1주기 추도식에 모인 이들은 ‘삼불 김원룡 선생 추모비’를 건립하여 유적지에 서린 고인의 뜻을 기리고 있다. (現 전곡리유적 관리사무실 뒤에 추모비 소재)

삼불 김원룡 선생의 사진
2015.06.08
전곡리의 주먹도끼 Handaxe
아슐리안(Acheulean) 주먹도끼란?

아슐리안은 프랑스의 생따슐(St.Acheul)지방에서 처음으로 확인된 전기구석기시대를 대표하는 석기공작이다. 아슐리안 주먹도끼는 타원형 또는 삼각형 모양으로 양쪽면을 모두 고르게 손질가공하여(Biface) 석기의 옆면이 마치 두 손바닥을 모은 모습을 한 것이 특징적이다.

아슐리안 주먹도끼의 년도별 사진
주먹도끼(handaxe)
  • 발견시기 : 2000년
  • 상세크기 : 136 x 99 x 66mm / 935g
주먹도끼(handaxe)의 상세별 그림

돌감은 입자가 비교적 굵고 고르게 분포한 규암으로 석기의 윗면에는 돌결에 따라 깨어진 면이 남아있다. 석기의 평면형태는 타원형으로 전체 둘레에 걸쳐 잔손질을 베풀어 날의 모양을 정교하게 다듬었다. 석기 제작은 우선 한 면을 떼어낸 후 다른 면을 떼어낸 수법이 활용되었는데 먼저 손질된 아랫면에서는 적어도 15차례에 걸쳐 석기 평면에 거의 평행으로 떼기가 이루어졌다. 윗면에서는 먼저 떼어진 아랫면을 때림면으로 활용하여 전체 둘레에 걸쳐 적어도 13차례 이상 비교적 가파르게 떼기를 베풀었는데 돌결면 가장자리를 손질한 흔적도 남아 있다. 형태상의 축을 중심으로 두 가장자리 날의 형태는 대칭을 이루며 석기의 두면을 절단하는 선을 중심으로 볼 때 옆날은 비교적 곧선 모양이다.

주먹도끼(handaxe) E89N62-1
  • 발견시기 : 2006년
  • 상세크기 : 212 x 125 x 82mm / 1,685g
주먹도끼(handaxe)  E89N62-1의 상세별 그림

규암제 주먹도끼이다. 석재의 돌결은 고운 편이며, 황갈색의 색조를 띠고 있다. 대형 박편을 이용하여 제작하였으며, 전체적인 형태는 반달형이다. 등면의 끝 쪽으로 3~4회 타격을 통하여 날을 조성하였고, 등면의 아래쪽에는 배면에서 등면 방향으로 3~5회 타격을 통하여 반대쪽 날을 조성하였다. 박리면과 날은 막 떼어낸 것처럼 뚜렷하게 남아있다. 자연면은 등면에만 일부 남아서 전체 석기에서 1/6정도 남아있는 상태이다.

주먹도끼(handaxe) E89N65
  • 발견시기 : 2006년
  • 상세크기 : 180 x 97 x 67mm / 890g
주먹도끼(handaxe)  E89N65의 상세별 그림

응회암제 주먹도끼이다. 석재의 표면은 많이 풍화되어 비교적 무른 상태이며, 회녹색의 색채를 띠고 있다. 석기는 대형 박편을 이용하여 제작하였다. 등면의 왼쪽과 아래쪽으로 둘러서 2~4회 타격을 가하였으며, 배면의 경우 석기 전체를 돌려가며 10~13회의 타격을 가하여 주먹도끼의 형태로 제작하였다. 배면은 작업에 의해 지름 약 6㎝ 정도의 원형으로 긁힌 상황이다.

주먹도끼(handaxe) E94N63 – ll
  • 발견시기 : 2006년
  • 상세크기 : 155 x 83 x 52mm / 632g
주먹도끼(handaxe)  E94N63 - ll의 상세별 그림

규암제 주먹도끼이다. 돌결은 약간 거친 편이며, 회갈색의 색조를 띠고 있다. 자연면이 전체 석기의 1/3정도 차지하고 있으며, 등면은 2개의 박리면을 제외한 부분, 배면은 끝 쪽과 중앙 일부에서 결에 의해 쪼개진 면이 확인된다. 원석에서 떨어진 박편을 이용하여 제작한 것으로 보이며, 배면의 끝을 1~2회, 타격면의 오른쪽으로 3~4회의 타격을 가하여 주먹도끼의 형태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주먹도끼(handaxe) E85N85
  • 발견시기 : 2006년
  • 상세크기 : 173 x 116 x 59mm / 965g
주먹도끼(handaxe)  E85N85의 상세별 그림

규암제 가로날도끼이다. 돌결은 약간 거친 편이며, 석재의 색조는 밝은 갈색을 띠고 있다. 자연면은 약 1/6정도 남아있고, 자연면은 갈색이다. 대형박편을 이용하여 석기를 제작하였는데, 배면의 오른쪽 측면을 이용하여 가로날을 조성하였고, 배면의 끝과 등면의 타격면을 가공하여 가로날도끼의 형태로 제작하였다. 배면에서 6개의 박리면과 등면에서 6개의 박리면이 관찰된다.

2015.06.08
연천 전곡리 구석기 축제가 걸어온 길
세계 구석기사에 중요한 발견으로 설명되는 전곡리 유적

1978년 전곡리유적 발견 다음해에 발굴조사가 시작되면서, 곧바로 약 80만㎡(24만여 평)의 유적 일대가 국가사적 제268호로 지정되었다.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의 구석기학사에서 중요한 발견임은 의심의 여지가 없었으며, 고고학자와 지질학자들의 지속적인 학술조사연구와 함께 세계적인 고고학자들의 방문도 끊임없이 이어졌다.

대중들에게 미약했던 전곡리 유적에 대한 인식

그러나 당시 전곡리유적에 대한 대중의 인식은 낮았고, 지역개발의 장애물로 취급받는 형편이었다. 멀리까지 전곡리유적을 찾아온 이들에게 유적의 황량한 풍경이 실망스럽기는 마찬가지였다. 구석기유적은 다른 시기의 고고학 유적들과는 달리 구석기유물을 품고 있는 지층 자체가 중요한 유구이다. 그러나 발굴조사의 경우를 제외하고는 일반대중들에게 구석기유적을 보여주고 소개할 기회는 거의 없는 상황이었다.

전곡리 유적과 선사문화를 알리기 위한 노력

이에 발굴조사를 진행하던 한양대학교(1992년 9차 조사단장 배기동 교수)는 조그마한 유적관을 준비하기에 이르렀다. 1979년 이래 발굴조사단의 현장사무실로 쓰던 컨테이너(故 박정희 대통령의 배려로 마련됨)에 전시공간을 구성한 것이다. 학계와 뜻있는 독지가들의 도움을 얻은 소박한 시도였으며, 어린이와 청소년을 중심으로 한 일반대중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여 전곡리유적과 선사문화를 알리고자 하였다.

전곡리 구석기 유적관의 건립과 전곡리 구석기 축제

이리하여 1993년 4월 11일 전곡리 구석기 유적관(현재 유적관리사무소)이 건립되었으며, 개관식을 기념하기 위한 퍼포먼스가 “짐승인간들의 현대나들이”라는 테마로 공연되었다. 전위예술가 무세중 선생과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학생들의 원시인 퍼포먼스는 전곡리유적의 보존을 원시의 혼에 비는 제사로 시작되었으며, 개관을 축하하기 위해 멀리서부터 모인 손님들과 전곡주민들, 어린이들을 위해 석기를 만들어보는 이벤트 등이 있었다. 이것이 당시의 참가자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고, 특히 어린이들이 무척 좋아하여 이듬해인 1994년부터 5월 5일 어린이날을 공식적인 축제일로 지정하게 되었다.

festival_01
연천 전곡리 구석기 축제 진행현황
제1회 문화제
  • 일시 / 1993.04.11
  • 주제 / 짐승인간들의 현대나들이
  • 주요내용 / 동아시아고고학연구소,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 비고 / 전곡구석기유적관 개관기념 문화제
제2회 문화제
  • 일시 / 1994.05.05
  • 주제 / 자연에 적응하는 원시인간과 그 가족
  • 주요내용 / 동아시아고고학연구소,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 비고 / 전곡구석기유적관 개관기념 문화제
제3회 문화제
  • 일시 / 1995.05.05
  • 주제 / 돌도끼로 사는 법
  • 주요내용 / 동아시아고고학연구소,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 비고 / 전곡구석기유적관 개관기념 문화제
제4회 문화제
  • 일시 / 1996.05.04~05.05
  • 주제 / 원시시간 속으로
  • 주요내용 / 동아시아고고학연구소,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 비고 / 축제전야제 개최 시작
제5회 문화제
  • 일시 / 1997. 05.04~05.05
  • 주제 / 원시인 생활탐구
  • 주요내용 / 동아시아고고학연구소,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 비고 / 한탄/임진강 유적답사 세계토기전시특별전
제6회 문화제
  • 일시 / 1998. 05.04~05.05
  • 주제 / 내가 만일 원시인이라면
  • 주요내용 / 동아시아고고학연구소,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 비고 / 비공식 집계 약 5만 명
제7회 구석기 축제
  • 일시 / 1999. 05.04~05.05
  • 주제 / 원시마을에서의 하루
  • 주요내용 / 연천문화원, 연천군, 동아시아고고학연구소,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 비고 / 연천군 재정지원 전담
제8회 구석기 축제
  • 일시 / 2000.05.05
  • 주제 / 무제
  • 주요내용 / 연천군 연천문화원
  • 비고 / 연천군 단독개최
제9회 구석기 축제
  • 일시 / 2001.05.04~05.05
  • 주제 / 원시전곡여행
  • 주요내용 / 연천군, 전곡리구석기 문화제추진위원회, 연천문화원, 동아시아고고학연구소
  • 비고 / 학계ㆍ예술계전문가Pool 축제중장기발전계획도모
제10회 구석기 축제
  • 일시 / 2002.05.04~05.05
  • 주제 / 원시마을 속으로
  • 주요내용 / 연천군, 전곡리구석기 문화제추진위원회, 연천문화원, 동아시아고고학연구소
  • 비고 / 경기도지정 축제
제11회 구석기 축제
  • 일시 / 2003.05.03~05.05
  • 주제 / 즐거운 구석기체험
  • 주요내용 / 연천군, 동아시아고고학연구소,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 비고 / 제1회국제학술세미나개최, 축제교육프로그램 강화
제12회 구석기 축제
  • 일시 / 2004.05.01~05.05
  • 주제 / 손으로 만지는 구석기
  • 주요내용 / 연천군, 동아시아고고학연구소.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 비고 / 제2회국제학술세미나개최, 전곡리체험스쿨 확대개최, 연천군 축제대형화시도
제13회 구석기 축제
  • 일시 / 2005.05.04~05.08
  • 주제 / 2005.05.04~05.08
  • 주요내용 / 연천군ㆍ연천전곡리, 구석기축제추진위원회
  • 비고 / 문화관광부 유망축제
제14회 구석기 축제
  • 일시 / 2006.05.04~05.08
  • 주제 / 전곡리안의 숨소리
  • 주요내용 / 연천군ㆍ연천전곡리, 구석기축제추진위원회
  • 비고 / 문화관광부 유망축제
제15회 구석기 축제
  • 일시 / 2007.05.04~05.08
  • 주제 / 전곡리안의 숨소리
  • 주요내용 / 연천군ㆍ연천전곡리, 구석기축제추진위원회
  • 비고 / 문화관광부 유망축제
제16회 구석기 축제
  • 일시 / 2008.05.02~05.06
  • 주제 / 전곡리안의 숨소리
  • 주요내용 / 연천군ㆍ연천전곡리, 구석기축제추진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