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상설전시실 주요 코너
전시실 주요코너
도입
상설전시

전체 전시의 주제는 ‘시간여행’이며, 관람객들은 바닥에 표시된 ‘시간의 선’을 따라 전시실로 들어서게 됩니다.

1.전곡의 주먹도끼
상설전시

1978년과 1979년, 연천 전곡리 유적에서 발견된 최초의 주먹도끼들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2.인류진화의 위대한 행진
상설전시

약 700만 년 전의 투마이로부터 약 1만 년 전의 만달인까지 총 14개체의 화석인류를 과학적인 방법에 의해 복원하여 전시하고 있으며 이 전시를 통해 현재의 우리가 어떻게 진화하여 왔는지를 알아볼 수 있습니다.

3.사바나의 최초인류
상설전시

숲을 터전으로 살아가던 오스트랄로피테쿠스들은 살아남기 위해 사바나 환경에 적응해야만 했습니다. 나무에서 내려와 살아남기 위해 두발로 일어서 적응해야 했던 사바나의 환경을 다양한 동물 박제 등을 통해 구성한 공간입니다.

4.최초의 아시아 이주인
상설전시

호모 에렉투스는 아프리카를 빠져나와 유럽과 인도뿐만 아니라 중국과 인도네시아 같은 아시아까지 널리 퍼져 나갔습니다. 아시아에 최초로 발을 디딘 이 이주인들이 적응해갔던 아열대 환경의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5.추가령지구대 고인류의 터전
상설전시

호모 에렉투스들은 살기에 적합한 환경과 먹을거리도 풍부했던 한반도의 중부 추가령지구대 일대까지 진출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추가령지구대의 식생과 동식물, 지질의 변화 등에 대해 전시된 공간입니다.

6.전곡의 지층
상설전시

전곡리유적에서 발견된 구석기유물 분포와 층위양상을 재현된 발굴피트로 설명하고 전곡리의 30여년간의 발굴기록과 현장의 모습을 재현한 공간입니다.

7.선사시대의 문화와 믿음
상설전시

인간만이 가진 주요한 특징인 예술활동, 동굴 벽화나 조각, 음악에 대한 유물들과 죽음에 대한 개념들의 발전 그리고 언어의 기원 등 인류의 사고 능력에 대해 설명하는 공간입니다.

8.극지로 가는 구석기인
상설전시

무더운 사바나 기후에서 진화를 시작한 인류가 극심한 추위가 찾아왔던 빙하기에 두꺼운 가죽털옷으로 무장하고 더욱 정교한 석기를 만들어 동물을 사냥하던 모습들을 재현한 공간입니다.

9.고고학 체험센터
상설전시

고고학에 대한 설명, 또한 그 속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다양한 과학적 분석방법과 불피우기, 석기만들기 등에 대해 알아보고 다양한 체험을 해 볼수 있는 공간입니다.

10.몰핑스테이션
상설전시

RFID카드를 이용해 각 진화 단계별 인류들과 자신의 모습을 합성시켜 자신이 선사시대에 어떤 모습이었을지를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상설전시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