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김윤선의 색실누비전시회 《한지를 품은 색실누비》
기간/ 2018.03.06(화) ~ 2018.04.01(일)
장소/ 전곡선사박물관 PH×
전시소개
인류 역사는 바늘의 등장 이전과 이후로 나뉩니다. 진화의 여정을 순항하던 인류에게 다가온 매서운 빙하기의 추위는 감당하지 못할 고난이었습니다. 이때 등장한 바늘, 바늘귀가 달린 바늘로 꼼꼼하게 꿰맨 옷과 신발은 인류가 빙하기의 추위를 극복하게 해주었습니다. 주먹도끼와 같이 투박한 도구를 만들면서도 좌우대칭의 아름다움을 추구했던 인류였기에 가죽옷을 만들던 튼튼한 온박음질은 어느새 예술작품이 되었습니다.

김윤선 선생의 색실누비는 그야말로 바느질로 만들어 낼 수 있는 최고의 경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지를 꼬아 넣어 한땀 한땀 색실로 떠 가며 누비를 만들어낸 선생의 색실누비는 가히 세상에서 가장 튼튼하고 아름다운 바느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할아버지의 담배쌈지를 소중히 생각했던 김윤선 선생의 그 마음은 우리에게 잊혀졌던 색실누비의 아름다움을 다시 만날 기회를 주었고 이제는 그 따님과 제자들에게 이어져 전통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규중칠우쟁론기”에서 ‘세요각시(바늘)가 세누비, 미누비…..잘게 뜨며 굵게 박아 마음대로 하리오’라고 드높여 자랑하던 그 신묘한 바느질의 아름다움을 김윤선 명인의 색실누비전에서 한껏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김윤선 주요약력
색실누비 직종 숙련기술전수자, 고용노동부 2015년 선정
1997년 제22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문화재보호재단 이사장상 수상
2003년 도쿄국제퀼트페스티벌 NHK 초대 전시
2012년 제42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 지식경제 부장관상
주요전시
담배쌈지, 김덕천의 어머니 제작
조부 김덕천 담배쌈지 이미지입니다 김덕천(1899-1980) 김윤선 전수자의 할아버지. 어머니가 아들을 위해 정성스레 누빈 색실누비 담배쌈지를 평생 아껴 지냈다.
김윤선 전수자는 할아버지 색실누비 담배쌈지를 재현한 작품으로 1997년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문화재보호재단 이사장상을 수상하였다.
안경집
전수자 김윤선 색실누비 안경집 이미지입니다 백골(한지를 30겹 배점해서 만든 틀)로 만들어진 틀을 이용한 안경집.
전통적인 기하학 무늬에서부터 옛 그림에서 볼 수 있는 꽃과 나비, 상서로운 동물, 산수풍경 등으로 소재가 확장되는 장인의 작품세계 변화를 볼 수 있는 작품이다.
이브닝백
이브닝백 이미지입니다. 현대 생활소품인 이브닝 백을 색실누비로 제작한 작품이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다음 반짝전시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주진령/학예팀/031-830-5610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