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전] 경기구석기 시리즈1 <전곡리 윗마을 사람들>

전곡선사박물관(관장 이한용)은 2019년 11월 08일(금)부터 ‘경기구석기’ 시리즈 1 〈전곡리 윗마을 사람들〉을 시작했다. 이번 전시는 2020년 06월 28(일)까지 진행된다. 오는 2021년은 전곡선사박물관이 개관한지 10년이 되는 해이다. 이를 기념하고 전곡리유적과 경기도의 구석기유적을 재조명하는 기획전을 준비하였다. 앞으로 3번에 걸쳐 진행될 ‘경기구석기’ 시리즈 전은 전곡리유적을 중심으로 그 상류와 하류의 구석기문화를 살펴본다. 그 첫 번째 전시인 <전곡리 윗마을 사람들>에서는 한탄강의 중상류 지역인 철원군, 포천시에 집중되어 있는 후기구석기시대 유적의 석기를 다룬다. 앞서 2010년대 한탄강댐 홍수조절댐 건설이 확정되면서 수몰지구로 예정된 지역을 중심으로 고고유적 발굴조사가 실시되었다. 1년에서 길게는 4년 가까이 지속된 발굴조사 결과, 포천시 관인면 일대를 통과하는 한탄강 유역을 중심으로 후기구석기시대 유적군이 확인되었다.




특히 중리 용수재울과 늘거리 유적은 주변 산에서 획득한 응회암과 멀리 백두산에서 가져온 흑요석으로 돌날과 좀돌날을 집중적으로 제작했다. 현재까지 남한의 구석기유적에서 발견된 흑요석 중 가장 많은 양의 석기가 출토된 곳이기도 하다. 이번 전시는 한탄강의 중상류 지역의 후기구석기문화라는 키워드를 통해 관람객이 쉽게 다가가는 뗀석기의 세계를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국립춘천박물관과 겨레문화유산연구원의 협조로 선보이는 100여점의 뗀석기는 석기의 다양성,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돌감을 구하고 돌을 깨트려 도구를 만들고 쓰는 석기 제작의 흐름을 전시공간에 반영해 마치 후기구석기시대 마을을 걷는 느낌으로 전시를 둘러볼 수 있도록 했다.


글 : 김소영 학예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