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전곡 발굴 40주년 기념전 《E1979S2019》
기간/ 2019.05.03(금) ~ 2019.09.15(일)
장소/ PHⅹ갤러리
전시소개
세계를 흔든 전곡 주먹도끼 발굴 40년의 시간을 살피다.
이번 전시는 영화와 같은 이야기를 지닌 전곡리 주먹도끼 발굴 40주년을 기념하여 준비하였습니다.
1978년 4월, 미공군 소속 그렉보웬은 한탄강에서 범상치 않은 자갈돌을 발견하였고, 이 소식을 접한 김원용 교수(서울대학교)는 이듬해인 1979년 정식으로 고고학 발굴을 진행하였습니다. 이는 가장 발전된 구석기 도구인 아슐리안형 주먹도끼가 동아시아에서 최초로 발굴된 순간이었습니다. 그 이후로 전곡리 발굴 조사는 40년 동안 17차에 걸쳐 이루어 졌습니다.
이번 전시는 어린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일러스트와 사진, 영상으로 구성되었습니다. 특히 주먹도끼 발견과정과 한국과 프랑스를 넘는 국제적인 확인과정, 그리고 발굴에 참여한 사람들과 발굴 포인트까지 웹툰 형태의 일러스트로 표현하여 쉽게 이해할 수 있고, 70~80년대를 그대로 담은 사진, 영상도 공개합니다. 그리고 주먹도끼 발견 당시인 1978년에 그렉보웬이 직접 작성한 보고문과 1970~80년대 초창기 발굴에서 수습된 구석기 유물들도 함께 전시합니다.
그리고 1993년도부터 진행되어 온 연천 구석기 축제의 ‘제1회 문화제 영상’도 공개합니다. 현재 구석기 축제의 전신인 ‘문화제’는 전곡리 유적의 의미를 지역주민들과 나누기 위해 발굴단과 지역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시작한 것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구석기 축제로 거듭난 연천 구석기 축제의 의의를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기획전시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