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전곡선사박물관 오픈갤러리 PHx 개관 기념 《흙, 달이 되다》
기간/ 2017.08.07(월) ~ 2017.08.27(일)
장소/ 전곡선사박물관 상설전시실
전곡선사박물관(관장 이한용)에서는 8월 상설전시실 일부를 리모델링하여 Art Section ‘Pre-History ×’를 개관하였다. ‘PH ×’는 Pre-History의 PH와 예술가와의 콜라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공간은 문화공유 플랫폼을 지향을 목적으로 경기 북부 문화소외지역에 수준 높은 문화서비스 제공을 위해 만들어진 오픈 갤러리이다.

그 첫 전시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릇이라 평가 받는 달항아리를 주제로 한 초대전 ‘흙, 달이 되다’이다. 절제와 담박, 두 단어로 정의되는 조선시대 미감을 대표하는 달항아리.

국가무형문화재 105호 사기장 김정옥, 전수조교 김경식, 화가 오관진의 손에서 새롭게 해석된 달항아리를 비롯한 다양한 작품들이 선보인다. 특히 김정옥 사기장의 50cm가 넘는 명품 달항아리와 오관진 화가의 작품이 어울어진 공간은 이 전시의 백미이다. 이외에도 찻사발과 용항아리 등 다양한 작품들이 그림과 함께 전시되어 있어 흥미롭다.

우리나라 대표적인 선사시대 공간에서,
조선시대 예술을 대표했던 달항아리라는 오브제를,
오늘날 재해석한 작품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시공을 뛰어넘는 새로운 경험을 제안하는 전시가 되었으면 한다.

《흙, 달이 되다.》는 8월 27일(일)까지 전곡선사박물관 상설전시실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주요전시
국가무형문화재 105호 사기장 김정옥, 《달항아리》
오관진, 《비움과 채움(복을 담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다음 반짝전시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