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보관함

전곡 발굴 40주년 기념전 《E1979S2019》

기간/ 2019.05.03(금) ~ 2019.09.15(일)
장소/ PHⅹ갤러리
전시소개
세계를 흔든 전곡 주먹도끼 발굴 40년의 시간을 살피다.
이번 전시는 영화와 같은 이야기를 지닌 전곡리 주먹도끼 발굴 40주년을 기념하여 준비하였습니다.
1978년 4월, 미공군 소속 그렉보웬은 한탄강에서 범상치 않은 자갈돌을 발견하였고, 이 소식을 접한 김원용 교수(서울대학교)는 이듬해인 1979년 정식으로 고고학 발굴을 진행하였습니다. 이는 가장 발전된 구석기 도구인 아슐리안형 주먹도끼가 동아시아에서 최초로 발굴된 순간이었습니다. 그 이후로 전곡리 발굴 조사는 40년 동안 17차에 걸쳐 이루어 졌습니다.
이번 전시는 어린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일러스트와 사진, 영상으로 구성되었습니다. 특히 주먹도끼 발견과정과 한국과 프랑스를 넘는 국제적인 확인과정, 그리고 발굴에 참여한 사람들과 발굴 포인트까지 웹툰 형태의 일러스트로 표현하여 쉽게 이해할 수 있고, 70~80년대를 그대로 담은 사진, 영상도 공개합니다. 그리고 주먹도끼 발견 당시인 1978년에 그렉보웬이 직접 작성한 보고문과 1970~80년대 초창기 발굴에서 수습된 구석기 유물들도 함께 전시합니다.
그리고 1993년도부터 진행되어 온 연천 구석기 축제의 ‘제1회 문화제 영상’도 공개합니다. 현재 구석기 축제의 전신인 ‘문화제’는 전곡리 유적의 의미를 지역주민들과 나누기 위해 발굴단과 지역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시작한 것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구석기 축제로 거듭난 연천 구석기 축제의 의의를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입니다.

NEPAL, I AM IN JEONGOK NOW (네팔 학술지표조사 성과전)

기간/ 2018.11.29(목) ~ 2019.03.03(일)
장소/ 1층 갤러리 PH-×
전곡선사박물관은 2014년 이래 매년 아시아 지역 구석기유적 지표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2016년 여름에는 네팔 남부의 Dang 지역을 다녀왔습니다. 이번 전시는 학술지표조사의 과정, 유적과 유물, 네팔 구석기연구의 선구자인 Corvinus Gudrun을 소개하고 조사 과정에서 만난 네팔의 다양한 모습을 사진, 영상으로 만날 수 있습니다. 네팔은 수공예의 전통이 강한 나라입니다. 네팔의 추억을 살려 이번 전시 패널과 리플렛을 만들었습니다. 패널의 문양과 테두리는 직접 물감을 칠해 그렸고 전시의 대표이미지를 그림으로 그려 전시패널을 비추는 등으로 만들었습니다. 전시리플렛은 플립북으로 제작하여 네팔의 지형구조와 선사유적의 형성 그리고 현대의 조사과정을 책을 넘기며 한눈에 만날 수 있습니다. 전시 한켠에 마련된 네팔 스탬프로 만드는 나만의 2019년 달력 만들기 코너도 잊지 마세요!

전시전경
NEPAL, I AM IN JEONGOK NOW 이미지입니다

NEPAL, I AM IN JEONGOK NOW 이미지입니다

달력과 플립북
NEPAL, I AM IN JEONGOK NOW 이미지입니다

특별전 《돌과 나무의 시대》

기간/ 2018.11.29(목) ~ 2019.08.18(일)
장소/ 전곡선사박물관 기획전시실(B1)
전시소개
이번 특별전은 선사시대 사람들이 돌과 나무로 이룬 도구와 기술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인류는 돌과 나무를 가공하고 결합하여 새로운 도구를 만들어내었고, 이를 통해 산과 들, 그리고 바다로 영역을 확대하였습니다. 이번 전시는 그동안 석기를 중심으로 조명되었던 선사시대가 ‘돌과 나무의 시대’였음에 주목하고 석기의 발전을 뒷받침한 ‘나무도구’를 집중적으로 소개합니다. 또한 쉽게 썩어 사라지는 나무유물과 이와 함께 사라진 선사시대 기술을 실험 고고학의 과정을 거쳐 복원하여 다양한 선사시대 결합도구도 선보입니다. 그리고 전곡선사박물관과 독일의 실험고고학자들이 함께 선사시대의 도구와 기술을 바탕으로 복원한 통나무배와 뗏목도 함께 공개합니다.
전시구성
전시구성은 코너명, 내용으로 이루어진입니다
코너명 내용
도구야 모여라 선사시대 주먹도끼에서 청동검과 쇠톱, 현대 기기까지, 인간의 손으로 사용하는 모든 도구를 한 눈에 망라할 수 있는 거대한 도구의 벽입니다. 수많은 도구의 흐름을 따라가면 인류가 같은 목적을 위해 어떻게 도구를 발전시켰는지 자연스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나무를 다듬는 석기 인류가 나무를 더 정밀하게 다듬기 위해 어떻게 석기를 가공하였는지 소개합니다. 주먹도끼 · 홈날석기 · 긁개 등 단지 깨진 돌이라 생각했던 각 석기들이 실제로는 가공을 위한 최적의 모양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석기, 자루를 만나다 보다 강한 도구를 향한 인류의 염원이 돌과 나무의 결합으로 이루어지는 과정을 알아봅니다. 날카롭게 가공한 석기는 나무로 된 손잡이인 자루를 만나 인간 신체의 외부 영역으로 도구를 확장시켰고, 더 큰 도구를 만들고 더 멀리 더 정확하게 사냥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실험 고고학의 도전 선사시대의 제작기술이나 방법 등을 실험을 통해 복원을 시도하는 실험 고고학의 성과를 소개합니다. 석기에 남아있는 사용흔을 통해 사용한 나무의 수종과 도구의 목적을 과학적으로 추적하며, 선사시대 도구의 높은 효율성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실험 고고학의 성과는 선사시대 사람들이 놀랄 만큼 숙련된 기술을 지니고 있었음을 보여줍니다.
인류의 진격, 배 강가나 해안가에 한정되었던 인류가 도구의 발전을 바탕으로 배를 제작하여 더 깊은 강과 바다로 나간 배경을 설명합니다. 전 세계에서 출토된 다양한 배 유물에 대한 정보와 전곡선사박물관의 프로젝트의 성과물인 선사시대 통나무배와 뗏목을 선보입니다
나무기술의 집합체, 집 인류가 다양한 도구로 점차 크고 단단한 집을 구성하는 과정을 살펴 봅니다.
실험 고고학의 성과, 선사시대 통나무배 복원
이번 전시에서 전곡선사박물관이 독일의 실험 고고학자 울프 하인(Wolf Hein)과 함께 진행한 통나무배와 뗏목 복원 프로젝트의 결과물을 공개합니다. 전곡선사박물관은 개관 이래로 선사시대 도구와 기술 복원을 위해 다양한 실험고고학적 연구를 진행하였습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복원한 통나무배는 선사시대 기술과 도구를 바탕으로 50년 가까이 된 큰 잣나무를 통째로 가공한 것으로 그동안 진행한 실험 고고학의 성과를 집대성한 결정체입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해당 통나무배와 뗏목 뿐 아니라 복원과정에 대한 정보와 다양한 주변 도구와 부산물도 함께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별전 연계교육 소개
특별전 연계교육 소개는 제목, 만들면서 배우는 석기 이야기로 이루어진 표입니다
제목 만들면서 배우는 석기 이야기
내용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선사시대 생활상 및 석기에 대해 알아보고 ‘흑요석 화살촉 목걸이’를 만들어 봅니다.
기간 2018.12.08.(토) ~ 2019.07.27.(토) 중 토 11시/14시
대상 초등학생
참가비 4,000원 (체험재료비)
비고 프로그램 일정은 변동될 수 있으며 홈페이지 안내를 확인 바랍니다. 법정공휴일은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지 않습니다.
전시전경
특별전 《돌과 나무의 시대》
특별전 《돌과 나무의 시대》
특별전 《돌과 나무의 시대》
특별전 《돌과 나무의 시대》
특별전 《돌과 나무의 시대》
특별전 《돌과 나무의 시대》

경기북부사립박물관 연합전시 《지구는 거대한 돌덩이다.》

기간/ 2018.10.08(월) ~ 2018.10.31(수)
장소/ 1층 갤러리 PH-×
전시제목
《지구는 거대한 돌덩이다.》
기간
2018.10.08(월) ~ 2018.10.31(수)
장소
1층 갤러리 PH-×
경기 천년을 기념하고 경기북부사립박물관과의 상생 협력을 통한 지역문화 발전을 위하여 남양주를 대표하는 우석헌자연사박물관과 공동으로 연합전 《지구는 거대한 돌덩이다.》 전을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역사 속에서 혁신의 원천이 되었던 광물의 자연원리와 산업적 가치를 소개하고, 동시에 우리 선조들이 암석과 광물을 사용했던 모습들을 함께 살펴보며 역경과 극복, 극기와 열정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소개
개막식
《지구는 거대한 돌덩이다.》
개막식
《지구는 거대한 돌덩이다.》
전시전경
《지구는 거대한 돌덩이다.》
전시전경
《지구는 거대한 돌덩이다.》
전시전경
《지구는 거대한 돌덩이다.》

매장유구 특별전시 《열렸다 수장고》

기간/ 2018.10.02(화) ~ 2018.10.31(수)
장소/ 기획전시실
전시제목
매장유구 특별전시 《열렸다 수장고》
전시기간
2018년 10월 02일부터 10월 31일까지
전시장소
기획전시실
우리 박물관은 개관 이래로 해외 연구기관과 협조하여 ‘선사시대 타임캡슐’이라 불리는 프랑스, 이탈리아, 이스라엘 등의 선사 유적을 정밀하게 복제하여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는 기존에 소개하지 못한 세계의 유적을 전시하여, 인류의 진화와 선사 인류의 삶을 선비입니다. 그리고 경기도 구석기 문화 연구 과정에서 축적된 토층도 함께 소개하여 생생한 고고학 연구의 단면도 함께 살펴보고자 합니다.

경기천년×주먹도끼1000

기간/ 2018.05.03(목) ~ 2018.08.26(일)
장소/ 전곡선사박물관 기획전시실 및 PHx갤러리
전시개요
2018년은 경기천년이 되는 뜻깊은 해입니다. 전곡선사박물관에서는 특별전 ‘경기천년×주먹도끼1000’으로 경기천년을 축하하고 그 의미를 되새기고자 합니다.
이번 특별전은 전곡의 주먹도끼에서 영감을 받아 ‘고고학적 기상도’라는 주제의 연작으로 꾸준한 활동을 하시는 임근우 작가의 작품과 이우형 선생이 기증한 구석기유물들이 함께하는 전시로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예술적 감동을 전해드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전시구성은 섹션, 내용, 작품, 위치로 이루어진 표입니다
섹션 내용 작품 위치
전곡을 그리다 Jusang Jully Beats 그래피티 아트/ XEVA 박물관 진입로
연천 역사에 새긴 전곡리안 주먹도끼 특별전 퍼포먼스 작품 / 임근우 기획전시실 입구
주먹도끼의 나라로
들어가다
원시기원의 동굴 2002 월드컵 축제의 깃발 설치작품
(재설치) / 임근우
기획전시실
주먹도끼,
전곡과 만나다
주먹도끼를 바라보는 두 시선 주먹도끼 외(이형우 기증유물) 기획전시실
경기천년의
나무를 심다
神木 – cosmic tree -神木 – cosmic tree / 임근우 기획전시실
전곡리안, 고고학적
기상도를 꿈꾸다
선사시대 소재의 임근우 작품 소개 -Cosmos-고고학적 기상도 15점 / 임근우 기획전시실
아카이빙 큐브 화가 임근우가 수집한 전곡의 기록 국립중앙박물관장 논고 / 배기동
전곡선사박물관장 논고 / 이한용
기획전시실
아카이빙큐브
함께한 천년,
함께할 천년
관람객 참여 프로젝트 주먹도끼 집단 작품 PH×갤러리


김윤선의 색실누비전시회 《한지를 품은 색실누비》

기간/ 2018.03.06(화) ~ 2018.04.01(일)
장소/ 전곡선사박물관 PH×
전시소개
인류 역사는 바늘의 등장 이전과 이후로 나뉩니다. 진화의 여정을 순항하던 인류에게 다가온 매서운 빙하기의 추위는 감당하지 못할 고난이었습니다. 이때 등장한 바늘, 바늘귀가 달린 바늘로 꼼꼼하게 꿰맨 옷과 신발은 인류가 빙하기의 추위를 극복하게 해주었습니다. 주먹도끼와 같이 투박한 도구를 만들면서도 좌우대칭의 아름다움을 추구했던 인류였기에 가죽옷을 만들던 튼튼한 온박음질은 어느새 예술작품이 되었습니다.

김윤선 선생의 색실누비는 그야말로 바느질로 만들어 낼 수 있는 최고의 경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지를 꼬아 넣어 한땀 한땀 색실로 떠 가며 누비를 만들어낸 선생의 색실누비는 가히 세상에서 가장 튼튼하고 아름다운 바느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할아버지의 담배쌈지를 소중히 생각했던 김윤선 선생의 그 마음은 우리에게 잊혀졌던 색실누비의 아름다움을 다시 만날 기회를 주었고 이제는 그 따님과 제자들에게 이어져 전통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규중칠우쟁론기”에서 ‘세요각시(바늘)가 세누비, 미누비…..잘게 뜨며 굵게 박아 마음대로 하리오’라고 드높여 자랑하던 그 신묘한 바느질의 아름다움을 김윤선 명인의 색실누비전에서 한껏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김윤선 주요약력
색실누비 직종 숙련기술전수자, 고용노동부 2015년 선정
1997년 제22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문화재보호재단 이사장상 수상
2003년 도쿄국제퀼트페스티벌 NHK 초대 전시
2012년 제42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 지식경제 부장관상
주요전시
담배쌈지, 김덕천의 어머니 제작
조부 김덕천 담배쌈지 이미지입니다 김덕천(1899-1980) 김윤선 전수자의 할아버지. 어머니가 아들을 위해 정성스레 누빈 색실누비 담배쌈지를 평생 아껴 지냈다.
김윤선 전수자는 할아버지 색실누비 담배쌈지를 재현한 작품으로 1997년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문화재보호재단 이사장상을 수상하였다.
안경집
전수자 김윤선 색실누비 안경집 이미지입니다 백골(한지를 30겹 배점해서 만든 틀)로 만들어진 틀을 이용한 안경집.
전통적인 기하학 무늬에서부터 옛 그림에서 볼 수 있는 꽃과 나비, 상서로운 동물, 산수풍경 등으로 소재가 확장되는 장인의 작품세계 변화를 볼 수 있는 작품이다.
이브닝백
이브닝백 이미지입니다. 현대 생활소품인 이브닝 백을 색실누비로 제작한 작품이다.

함께이기에 행복한 길, 동행同幸

기간/ 2017.12.23(토) ~ 2018.02.25(일)
장소/ 전곡선사박물관 PH×
2017년 10월 21일 어색했던 첫 만남.
두 달이라는 시간이 흘러서 이제는 만나면 안부를 묻고, 스스럼없이 서로의 모델이 되어주는 사이가 되었습니다.

PH×의 네 번째 전시인 ‘동행同幸’은 2017년 10월부터 2개월 동안 진행된 교육프로그램 ‘찰칵! 폰카로 만나는 나와 문화유산’ 참가자의 작품으로 꾸며졌습니다. 이번 전시는 박물관이 자리 잡고 있는 연천지역을 다양한 시선으로 바라보고자하는 의도에서 시작 되었습니다.

연천은 수십 만 년 전 고인류들이 주먹도끼를 만들고 삶의 터전으로 삼으며 역사에 등장한 지역으로 삼국시대이후로는 전략적 요충지로서 수많은 전쟁의 상처가 남아 있는 곳입니다. 이 역사적인 장소에서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가 ‘사람, 풍경, 길’ 이라는 주제로 사진을 통해 과거와 함께 걸으면서 소소한 일상을 도란도란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지금부터 우리와 함께 걸어보시겠습니까?
전시참가자
강미영, 김대겸, 김민희, 유승민, 김지윤, 이주성, 권윤아, 김예은, 전소혜, 강교윤, 강교민, 이동신
전시총괄
이한용_전곡선사박물관장
전시기획
이성준_학예연구사
전시자문
한정엽_한국문화재사진연구소
전시진행
여수임_학예연구원
오학문_상명대학교 사진영상미디어학과
최선화_한국문화재사진연구소

연천군筵遷麇 프로젝트 : 결박하여 옮긴 장소

기간/ 2017.11.07(화) ~ 2017.11.26(일)
장소/ 전곡선사박물관 PH×
연천군 프로젝트는 공간을 새로운 눈으로 바라보는 전시 프로젝트입니다.

연천군漣川郡은 경기도 최북단에 있는 지역으로 1945년 해방 이후 38선에 의해 남북으로 갈라졌다가 한국전쟁 이후 38선 이북의 지역을 수복해 남한 지역으로 편입되었고, 북쪽으로는 군사분계선을 품고 있다. ‘대한민국의 심장’이라고 이야기 하지만 경기도 소속의 지자체 중에서 인구밀도가 가장 낮으며 문화혜택이 가장 늦게 전해지는 문화소외지역이라는 상반된 모습이 공존하는 곳이다.

몇 걸음만 걸어도 계속 등장하는 군부대, 그 옆에선 아무렇지 않게 농사를 짓는 이질적인 모습을 가지고 있지만 학교에선 학생들이 꿈을 키우고, 삶의 고단함을 지역 공동체 안에서 공유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삶의 터전이자 보편적이고 아름다운 지역입니다.

이 전시는 연천군에서 생활하고 있는 학생과 그렇지 않은 학생, 두 그룹으로 나누어 각각의 시선을 교차하여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각의 프레임에 옮겨진 연천 풍경은 시골의 전원인 모습과 타지인의 눈에 비쳐진 낯선 장면이 담겨 있습니다. 주어진 상황에 적응하며 특별하지 않은 일상의 모습을 타지인의 눈으로 바라보게 하여 무심히 툭하고 던져진 자연 속 건물과 기찻길의 신호등마저 건조한 장식이자 오브제로 구현하기도 합니다.

우리는 늘 상황에 적응하며 별다를 것 없는 일상을 경험하며 살아갑니다. 이 전시는 연천군이라는 장소를 쉽게 지나치지 않고 새롭게 바라보며, 사진이라는 표현 형식을 빌려 연천군의 풍경을 담고 있습니다. 전시에 함께한 이들의 시선을 빌려 제작된 사진은 시간과 장소에 대한 현재의 기록이 되었고, 피사체를 찍고 전시에 이르는 일련의 과정과 행위, 결과를 통해 우리가 살고 있는 장소를 재조명 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랍니다.
전시참가자
원지영, 황정민(군남중학교), 이예린(대광중학교), 우서연, 이은지(연천중학교), 이재은, 이연수, 조나영, 김연홍 (화요일아침예술학교), 조문희, 나광호(화요일아침예술학교 미술교사)
전시기획
이한용(전곡선사박물관)
조문희(화요일아침 예술학교)
교육 보조
서혜인, 민석기(계원예술대학교 사진예술과)

전곡선사박물관 오픈갤러리 PHx 개관 기념 《흙, 달이 되다》

기간/ 2017.08.07(월) ~ 2017.08.27(일)
장소/ 전곡선사박물관 상설전시실
전곡선사박물관(관장 이한용)에서는 8월 상설전시실 일부를 리모델링하여 Art Section ‘Pre-History ×’를 개관하였다. ‘PH ×’는 Pre-History의 PH와 예술가와의 콜라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공간은 문화공유 플랫폼을 지향을 목적으로 경기 북부 문화소외지역에 수준 높은 문화서비스 제공을 위해 만들어진 오픈 갤러리이다.

그 첫 전시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릇이라 평가 받는 달항아리를 주제로 한 초대전 ‘흙, 달이 되다’이다. 절제와 담박, 두 단어로 정의되는 조선시대 미감을 대표하는 달항아리.

국가무형문화재 105호 사기장 김정옥, 전수조교 김경식, 화가 오관진의 손에서 새롭게 해석된 달항아리를 비롯한 다양한 작품들이 선보인다. 특히 김정옥 사기장의 50cm가 넘는 명품 달항아리와 오관진 화가의 작품이 어울어진 공간은 이 전시의 백미이다. 이외에도 찻사발과 용항아리 등 다양한 작품들이 그림과 함께 전시되어 있어 흥미롭다.

우리나라 대표적인 선사시대 공간에서,
조선시대 예술을 대표했던 달항아리라는 오브제를,
오늘날 재해석한 작품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시공을 뛰어넘는 새로운 경험을 제안하는 전시가 되었으면 한다.

《흙, 달이 되다.》는 8월 27일(일)까지 전곡선사박물관 상설전시실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주요전시
국가무형문화재 105호 사기장 김정옥, 《달항아리》
오관진, 《비움과 채움(복을 담다)》